56
100%

□ 중기부 및 11개 산하 공공기관, 음식점 등 소상공인 피해지원을 위한 선결제 추진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이하 중기부)는 코로나19 피해극복을 위한 착한소비자 운동의 일환으로, 산하 11개 공공기관*과 함께 선결제 확대를 통해 소상공인 지원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기술보증기금,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 창업진흥원, (재)중소기업연구원, 신용보증재단중앙회, 한국벤처투자㈜, ㈜중소기업유통센터, ㈜공영홈쇼핑, (재)장애인기업종합지원센터

코로나19로 인해 음식점 등 소상공인 피해가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중기부는 기존 규정을 뛰어넘는 적극행정으로 피해 소상공인 지원 주무부처로서 매출 감소 등 피해극복 지원에 힘을 보태기 위해 이번 선결제 시행방안을 마련했으며, 산하 공공기관 역시 적극 동참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로는 각 기관별․부서별로 3개 내외 음식점을 정하고 부서운영비 등을 활용해 일정금액을 선결제할 예정이며, 우선 상반기 동안 시행 후 추가 시행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

또한, 선결제에 대한 명확한 규정이 없는 점을 고려, ‘적극행정 지원위원회’를 통해 결제 및 이용방식 등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명확히 하고, 피해 소상공인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적극행정 차원에서 계속적으로 실적 등을 점검해 나갈 예정이다.

박영선 장관은 “이번 선결제 시행이 비록 금액은 크지 않겠지만 공공부문이 피해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작은 힘이라도 보탠다는 것에 큰 의미가 있으며, 이를 계기로 앞으로 타 부처 및 공공기관, 민간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