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100%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가 발표한 ‘창업기업 동향’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창업기업은 321,748개이다.

그 중 경제적 파급효과가 높은 기술창업은 58,694개로 3년 연속 증가해

2016년 1분기 이후 분기 기준 최고치를 달성했다.

 

이처럼 기술창업이 늘어난 것은 4차 산업혁명과 연관된 정보통신업(ICT),

창업자의 전문성이 요구되는 전문·과학·기술(연구원·전문직 등) 및 교육 등

지식기반 서비스산업이 성장세를 이어가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다만, 전체 창업기업은 지난해 1분기에 비해 12.1% 줄어들었다.

이는 지난해 1분기 정책적 요인으로 인해 일시적으로 늘어난

부동산업 창업이 안정세에 접어든 기저효과가 작용한 것으로 파악된다.

부동산업을 제외한 2019년 1분기 창업기업은 26만개로

지난해(25만개)와 비교하면 1.9% 늘어났다.

 

 

전통 서비스업의 경우 숙박·음식점은 작년의 하락 폭이 완화돼

지난해 1분기 대비 0.5% 줄어든 43,090개를,

도·소매업 창업기업은 반등해 지난해 1분기 대비 6.5% 늘어난 86,064개를 기록했다.

 

조직형태별로 살펴보면, 2019년 1분기 법인 창업기업은

지난해 1분기 대비 3.1% 늘어난 27,231개이며,

신설법인과 마찬가지로 통계작성 이후 분기 중 최고치를 기록했다.

 

개인 창업기업은 294,517개로 지난해 1분기 대비 13.3% 줄어들었는데,

그 대부분은 부동산업 창업 감소 때문으로 파악된다.

한편 개인기업 중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숙박·음식점업 창업의 하락 폭이 완화되고

도·소매업 창업이 반등하는 등 긍정적인 신호가 나타나고 있다.

 

연령별로는 대표자가 30세 미만인 창업기업이 지난해 1분기 대비 5.2% 늘어났으며,

이는 온라인 쇼핑몰, 전자상거래 등을 포함한 도·소매업(14.2%↑) 창업과

유망업종인 앱 개발, 1인 방송 등 정보통신업(13.0%↑) 창업이

활성화된 것이 원인으로 파악된다.

 

한편, 기술창업은 30세 미만·60세 이상을 중심으로 모든 연령대에서

지난해 1분기 대비 늘어나는 모습이 나타났다.

 

 

성별로는 대표자가 여성인 창업기업이 147,839개로 지난해 1분기 대비 14.8% 줄어들고,

남성 창업기업은 173,735개로 지난해 1분기 대비 9.7% 줄어들었다.

여성 창업기업이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46.0%로 지난해 1분기 대비 1.4%p 줄어들었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