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7
100%

 

중소벤처기업부(장관 홍종학)와 대한상공회의소(회장 박용만) 간 상시 소통 창구가 마련된다.

 

홍 장관은 모두 발언에서

“우리 경제의 하락 추세 전환을 위해서는 과거의 방식에서 벗어나 새로운 성장전략이 필요하며,

그것이 바로 일자리와 소득주도 성장, 혁신성장, 공정경제임”을 강조했다.

 

이어 홍 장관은 “일자리 창출의 주역인 중소기업이 3대 성장전략을 통해

우리 경제의 新성장동력이 될 수 있도록 현장과 소통을 강화하면서

애로에 신속히 해결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미, 현장 의견을 수렴해

일자리안정자금의 수혜대상을 확대(월 190만원 근로자→월 210만원)해 제도를 안착시켰고,

30인 미만 영세사업장의 특별연장 근로 허용 등을 반영시켰다고 강조하면서,

중소벤처기업부는 현장이 원하는 곳에는 언제든지 갈 준비가 되어 있고

제기된 애로사항이나 건의사항을 최대한 신속해 해결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홍종학 장관은 중소기업인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이를 해결하기 위한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홍 장관은 중기부-대한상의 간 ‘중소기업정책협의회’ 구성 관련 건의에 대해

중기부 장관은 다양한 현장의견 수렴을 위한 소통채널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실무협의를 통해 협의기구를 구체화하기로 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중소기업인들은 ‘신사업 추진을 위한 규제혁신,

최저임금 산입범위 조정, 중소기업 인력난 등 노동현안에 대한 경영애로를 호소했다.

 

홍 장관은

“국회에 발의된 규제혁신 5법

(지역특구법, 정보통신융합법, 산업융합촉진법, 금융혁신지원특별법, 행정규제기본법)이

조속이 통과될 수 있도록 범정부적 노력을 기울여 신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지원하고,

민관합동 규제 해결방식을 통해 중소기업의 걸림돌 규제를 분야별로 일괄 해소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노동현안에 대해서는 “최저임금 산입범위의 조정 필요성에 공감하면서

노-사 모두가 납득 가능한 합리적인 조정을 위해 노력할 것이며,

중소기업계와 협의하면서 중소기업 인력난을 해소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홍 장관은 마무리 발언을 통해

“중소기업인의 애로에 신속히 대응하는 것이 중소벤처기업부의 소명인 만큼,

앞으로도 현장소통을 강화하면서 중소기업의 성장을 지원하겠다”고 밝히면서

특히, 대기업의 장점인 자본력·마케팅 능력과 중소기업의 혁신적 아이디어와 결합되는

‘개방형 혁신성장(Open Innovation)’을 적극 뒷받침해

우리 경제의 안정적 성장과 고용창출을 지원할 계획임을 밝혔다.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