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뉴스 / News

중기부, 개인투자조합 운영상황 점검…위반행위 11건

By 관리자 – 2018년 3월 6, 11:04 오전

0

42

화면확대 100%

 

중소벤처기업부(장관 홍종학)는

최근 급격히 확대되고 있는 개인 투자조합이 적법하고 투명하게 운영되도록

지난해말 운영 상황에 대한 점검을 시범 실시했고,

금년부터는 운영상황 점검을 반기별로 정례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는 선제적인 점검을 통해 불법 행위를 예방해

개인투자조합에 참여하는 개인투자자들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이다.

 

지난해 10월부터 12월까지 3개월 간, 중기부는 한국벤처투자와 함께

전체조합 중 결성 규모가 큰 75개 조합을 점검한 결과

총 13개 조합에서 11건의 위반행위를 발견, 시정 조치 등을 실시했다.

 

점검결과 대부분이 적법하게 운영되고 있었으나,

일부 조합은 법령 숙지 부족 등으로 법령을 위반한 사실이 확인됐다.

 

 

우선, 창업․벤처기업에 대한 투자 활성화라는 정책 목적에 따라

개인투자조합은 창업자와 벤처기업에 대한 투자만 가능하며,

특히, 액셀러레이터가 결성하는 조합은 초기창업자 투자만 가능하나

A조합은 업력 3년 초과 기업에 약 6억 원을 투자하여 경고 조치했다.

 

또한, 출자자들의 이익 보호를 위해

업무집행조합원(GP)의 특수관계자 등에 대한 투자가 금지되나,

B조합은 업무집행조합원이 최대 주주로 있는 기업에

투자한 사실이 적발되어 시정 조치했다.

 

업무집행조합원은 조합의 재산으로

자금차입·지급보증 등 행위가 엄격히 금지되어 있으나,

C조합은 조합원의 동의없이 피투자기업으로부터 약 1억 원을 차입해

등록 취소 처분 예정이다.

 

중기부는 이번 시범점검 결과, 고의로 위반한 경우보다는

조합 운영에 관한 지식과 경험 부족이 원인인 경우가 많아,

지속적인 지도를 통한 시정과 사전 예방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민간전문가와 점검팀을 구성해

현장지도 위주의 개인투자조합 점검을 매년 상․하반기 정례화해서

개인투자조합 시장질서 확립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많이본 기사

홍종학 장관, “최고의 창업 정책은 재기 지원”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서울창업허브에서 개최된 「재도전 한마당」 행 …

소공인 혁신성장을 견인할 특화지원센터 2곳 신규 선정

중소벤처기업부(장관 홍종학)는 경기도 군포시 당정동과 대구광역시 서구 평 …

중기부, 비수도권 지역우수기업 적극 육성 나서

중소벤처기업부와 비수도권 14개 광역지자체가 지역혁신성장 견인할 ‘지역우 …

홍종학 장관, 여성기업 지원 확대할 것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5월 18일(금) 한국여성경제인 …

중기부 주도, 기술탈취 근절 범부처 점검

  중소벤처기업부는 5월 16일(수)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 회의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