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7
100%

 

협력사의 혁신성과가 대기업의 경쟁력 향상으로 연결되도록

위탁기업 등의 재무적 이익을 협력사와 공유하는 '협력이익공유제'가 도입된다.

 

이미 글로벌 혁신기업과 국내 신산업 및 제조업 등에서 실시하고 있는

협력이익 공유사례를 확산하기 위해 인센티브 지원방식으로 제도를 설계한 것으로,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11월 6일(화) 당정 협의를 개최하고,

‘대․중소기업이 함께 가는 협력이익공유제 도입계획’을 논의했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협력이익공유제 도입기업에 대한 인센티브 지원근거를 마련하기 위해,

발의된 4건의 ‘상생협력법’을 통합한 대안을 마련하고, 입법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문재인 정부는 대․중소기업간 격차 완화를 위해 ‘협력이익공유제’ 도입을

100대 국정과제로 채택한 바 있다.

 

그간 한국형 이익공유 모델 개발을 위해 국내․외 사례분석(‘17.9~11),

연구용역(’17.9~12)과 대기업․중소기업 등을 대상으로

64회의 의견 수렴 과정을 거쳐 이번에 도입방안을 마련한 가운데,

기재부와 공정위, 산업부 등 각 부처협의도 완료, 법률자문도 거쳤다.

 

협력이익공유제는 시장경제 원칙에 부합하고, 도입기업에 대한 지원 중심의 방안이며,

대․중소기업 모두 혁신을 유도하는 3대 원칙에 따라 제도를 설계했다.

 

협력사의 혁신을 유인하기 위해 협력참가자가 공동으로 창출한 협력이익을

대기업의 재무적 성과와 연동해 공유하는 개념이며,

정부가 제도도입을 강제하는 것이 아니라 기업이 자율적으로 추진(도입)할 경우,

인센티브를 지원하는 방식이다.

 

또한, 글로벌 혁신기업들과 국내 기업들이 이미 운영하는 사례를 분석해

3가지 도입유형을 마련, 기업의 경영상황과 업종, 비즈니스모델 등에 따라

자율적으로 선택해 활용할 수 있다.

 

기존 제조업, 하도급 관계에서 주로 활용되는 성과공유제는

지난 6월 현금공유 중심으로 제도를 개편,

기업들은 기업 여건에 따라 성과공유제 또는 협력이익공유제를 선택해 활용 가능하다.

 

한편, 협력이익공유제 도입에 대한 인식조사 결과,

전체 응답자 중 74.1%가 협력이익공유제가 필요하다는 것에 긍정적이였고,

필요하지 않다는 응답은 6.4% 수준에 불과했다.

 

특히, 중소기업은 80.0%, 대기업은 58.1%가 도입이 필요하다고 응답,

대기업도 협력이익공유제 도입에 대한 인식에 큰 변화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많이 본 기사